Home / 보도국 / 경기 / “죄송하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첫 재판서 혐의 인정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자료사진)

“죄송하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첫 재판서 혐의 인정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김성관(36)씨가 법정에서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오늘(27일)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씨의 첫 공판에서 김씨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전체적으로 인정한다”고 밝혔고, 김씨도 “죄송하다”며 범행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그러나 김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아내에게 사전에 일방적으로 범행계획을 말했을 뿐 공모하지 않았다”며 김씨가 아내 정모(33)씨와 범행을 공모했다는 검찰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아내 정씨는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잘했다는 것도 아니고 뉴질랜드에 같이 간 것도 맞지만 아빠랑 (범행을) 계획한 것은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또 남편이 피해자들을 살해한 사실을 알았냐는 질문에는 “과장해서 한 얘기로 알아들었지 실제 죽였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동생 B(당시 14세)군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체크카드를 훔친데 이어 계부 C(당시 57세)씨도 흉기와 둔기를 사용해 살해한 뒤 차량 트렁크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영주권자인 김씨는 범행 후 A씨 계좌에서 1억 2천여만원을 빼내 정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달아났다가 현지에서 붙잡혀 한국으로 송환돼 이달 초 구속기소됐습니다.

김씨가 뉴질랜드에서 붙잡힌 뒤 스스로 귀국한 정씨는 김씨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구속기소됐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 ‘일하기 좋은 기업’ 49곳 인증…37종 인센티브 지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49개 기업과 공공기관을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인증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