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정진후 “성폭력 가해자 비호 주장은 허위…법적 대응 할 것”
정진후 전 정의당 원내대표가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경기도교육감 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구민주기자)

정진후 “성폭력 가해자 비호 주장은 허위…법적 대응 할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한 시민단체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를 비호했다”며 경기도교육감 선거 출마 철회 요구를 받은 정진후 전 정의당 원내대표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당시 전교조는 2차 가해자로 지목된 조합원 3인에 대한 징계가 이루어졌고, 대의원 대회에서 9시간에 걸쳐 토론을 진행하며 논의하고 결정했다”면서 “피해자 측에서는 2012년 제가 국회의원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자 같은 문제제기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세 번씩이나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이 반복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판단하게 됐다”며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법적인 방법을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결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시민단체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 피해 생존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지난 26일 성명 발표와 27일 서울 정동 프란체스코 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08년 전교조 소속 민주노총 간부가 같은 전교조 여성 조합원을 성폭행하려 한 사건으로 징계 재심위원회가 열릴 당시, 정 전 대표가 이 사건의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징계를 감경하려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또 피해자에게 알리지도 않고 피해자의 신상이 드러날 수 있는 2차 가해자들의 사과문을 게재했다”며  “사과문에 대해 피해자가 반박 글을 실으려 하자 정진후 본인을 비판한 부분의 삭제를 요구하기도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는 “(정 전 대표가) 교육감이 됐을 때 교육현장에서 성폭력 피해자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들을 것이라 기대할 수 없다”라며 출마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 ‘공정한 인천교육 소통위원회’ 출범…진보 성향 인사 대거 포진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이 4년간 인천교육의 밑그림을 그릴 인수위원회 출범을 알렸습니다. 인천의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