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문화 / 인천 남구, 미추홀구로 새롭게 탄생

인천 남구, 미추홀구로 새롭게 탄생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2천년 역사를 간직한 인천 남구가 정체성을 담은 ‘미추홀구’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남구(南區) 명칭 변경 관련 법률안’이 오늘(28일) 국회 법사위를 비롯해 본회의를 통과돼, 법률안은 정부로 이송 15일 이내 공포됩니다.

새로운 구 명칭인 ‘미추홀구’의 사용은 7월1일부터 시행됩니다.

법률 안은 단순 방위식 남구 명칭을 지역의 역사성과 고유성을 반영한 미추홀구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행정구역 통폐합이나 분구로 지방자치단체의 명칭이 바뀐 사례는 있지만 자치구 스스로 명칭을 바꾸는 사례는 이번이 전국 최초입니다.

때문에 정체성을 갖지 못하고 비슷한 방위 명칭을 사용하는 다른 자치구단체의 명칭 변경 움직임도 활발할 전망입니다.

남구는 지방자치시대에 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해 2년여에 걸쳐 구 명칭 변경을 추진했습니다.

남구는 “지리적 위치와 맞지 않는 기존 방위식 명칭을 탈피해 새로운 이름으로 낙후된 원도심 이미지를 극복하고, 고유한 브랜드 가치 창출 등 유·무형의 가치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명칭 변경에 따른 정비 비용은 약 30여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한편, 남구는 명칭 변경 법률안 시행에 앞서 지난달 26일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구 명칭 변경 준비 보고회를 개최했습니다.

구는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새로운 명칭을 조기에 정착시키기 위해 다양한 홍보 방안과 전산시스템, 각종 표지판 정비를 위한 대책을 신속하게 수립할 방침입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간접흡연 방지 도입”…경기도,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 개정 추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공동주택 내 흡연으로 인해 발생하는 인접세대 피해 방지를 위해 공동주택에서의 간접흡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