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지자체 선거구 획정 ‘진통’….”지역특성 배제” 반발
경기도의회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지자체 선거구 획정 ‘진통’….”지역특성 배제” 반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의원 선거구획정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3~4인 선거구의 확대 여부가 최대 쟁점인데, 경기도 역시 의원 정수가 줄어드는 시군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국회는 지난 5일 기초의원 총정수를 현행 2천 898명에서 29명 증원한 2천 927명으로 조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이에 맞춰 전국 시도의 구·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오늘(14일)까지 시·군의원 정수 조정을 포함한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해 시·도지사에게 제출해야 합니다.

경기도의 경우 시·군의원 전체 선거구를 155곳에서 1곳, 의원정수를 376명에서 14명 늘리는 내용의 획정안을 확정해 도의회에 넘길 예정입니다.

획정안에서 3인 선거구는 62곳에서 12곳이 증가한 74곳이 됐지만, 2인 선거구는 91곳에서 11곳이 감소한 80곳이 됐습니다.

4인 선거구는 지난 선거와 같은 2곳입니다.

이렇자 수원과 의정부, 안성 등 상당 수 지자체들은 산정기준을 문제 삼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수원 진보정당과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선거구가 여전히 2인 중심으로 구획돼 정치적 다양성 실현을 기대했던 유권자들의 열망이 좌초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선거 역시 거대 정당들의 나눠 먹기 잔치에 그칠 것이라는 겁니다.

수원시의 경우 시의원 선거구는 14개, 의원정수는 33명으로 도 내 최대 규모인데, 2인 선거구 9개, 3인 선거구 5개로 구성됐습니다.

안성시의회도 선거구가 4개에서 3개로 줄고, 의원수도 9명에서 8명으로 줄면서 “지역특성을 전혀 감안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회 조정안에 맞춘 짜맞추기식 선거구 획정안. 지방자치 27년의 우울한 현주소입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안전한 전통시장 만들기…경기도, ‘화재 안전요원’ 배치 등 3개 사업 추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는 안전한 전통시장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화재안전요원 배치와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