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후보 봇물 민주당 예비후보들 네거티브 공세 ‘우려’…신경전 ‘치열’
경기도지사에 도전하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 전해철 의원.<사진=경인방송 DB>

후보 봇물 민주당 예비후보들 네거티브 공세 ‘우려’…신경전 ‘치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6.13 지방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여야 각기 경선작업을 본격화하면서 후보들의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후보들이 몰린 민주당은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얘기가 나돌면서 공천 경쟁이 자칫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쟁자의 약점을 잡는 후보들의 네거티브 전략. 경선이 본격화 하면서 날이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에 도전장을 낸 경기지사 예비 후보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경쟁자를 향해 연일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지난달 28일 당 내 지지 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전해철 의원을 향해 “몸을 뺏기면 진짜 마음을 주나”고 쏘아부쳤습니다.

전 의원과 지지 선언을 한 인사들을 경계한 발언입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물론 같은당 후보인 양기대 전 광명시장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정면으로 반발했습니다.

전 의원은 “마치 권력에 굴종해 몸을 뺏겼다는 식으로 표현한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당 내 지지를 받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성찰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양 전 시장도 “결국 진흙탕 싸움의 시작 인가요”라면서 “끊임없이 정책과 비전 선거를 하자고 제안했는데 한심하고 민망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수원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소속 이기우 예비후보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염태영 수원시장의 수원 입북동 사이언스 파크 개발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후보는 “개발 계획이 있는 땅 인근에 1만 7천여 평의 염 씨 종중 땅이 있다”면서, “민주당 경기도당의 후보 심사 개시에 앞서 이는 짚고 가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은 “선거를 앞두고 나타나는 전형적인 네거티브 공세라 안타깝다”면서 “해당 개발 사업에 대해 수원지검과 감사원 감사 결과 아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6.13 지방선거 공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광역단체장은 3대1,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는 139명이 신청, 평균 4.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주 광역단체장 예비후보에 대한 면접 심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당내 경선 레이스를 시작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베트남 호치민시, 경제교류협력 MOU 체결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와 베트남 호치민시가 통상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걸쳐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