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3만7천930명 신청…역대 최대
경기도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3만7천930명 신청…역대 최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올 상반기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 신청자 경쟁률이 7.6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참가자 수로는 지난 해 하반기 모집 당시 신청자인 3만7천402명을 넘긴 3만7천930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입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30명 모집에 334명이 신청해 11.1:1의 경쟁률을 기록한 동주천시가, 두 번째는 170명 모집에 1천685명이 신청해 9.9:1의 경쟁률을 기록한 의정부시가 차지했습니다.

도는 오는 26일까지 소득인정액 조사 등 심사를 거쳐 30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6월부터 지원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은 참여자가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고 3년 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도 지원금, 민간기부금, 이자를 합쳐 3년 후 1천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원시의회 제337회 임시회… 15일간 의정활동 시작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의회는 오늘(16일) 제337회 임시회를 열고 15일간의 의정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발의 3건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