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모델’ 이달부터 상시 서비스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모델’ 이달부터 상시 서비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사업체의 최신 동향을 제공하는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오는 24일부터 시.군 등 현업부서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이 모델은 규모별, 업종별 3인 이상 사업체의 최신 고용 동향을 시.군 행정동까지 월 단위로 확인이 가능해 고용이 감소하고 있는 업종이나 사업체 등에 맞춤형 행정 지원이 가능합니다.

특히, 맞춤형 구인.구직 최적조건 추천모델과 일자리 미스매치 현황분석 등은 일선의 일자리 상담사들의 컨설팅에도 활용할 수 있어 구직.구인 성공률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도는 수급.가공된 데이터들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일자리 분야 외에 기업환경 파악 등 경제 분야 관련 분석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수립과 상담 등을 위한 자료는 있었지만, 최신 데이터 수집과 공개 범위의 문제로 일선 부서에서 활용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 모델을 통한 분석결과는 도와 시.군의 일자리 현황을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해 도민 체감형 일자리 정책에 반영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남양주·하남·인천 계양에 신도시, 과천에도 중규모 택지 조성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에 수도권 3기 신도시가 조성됩니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오늘(19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