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 공장 정화조 백골 시신 신원 잠정 결론… 필리핀 국적 근로자
화성서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화성 공장 정화조 백골 시신 신원 잠정 결론… 필리핀 국적 근로자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화성시 도장공장 정화조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의 신원이 잠정적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 화성서부경찰서는 백골 시신은 2년여 전 인근 공장에서 사라진 필리핀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30대 초반으로 지난 2014년 8월 비전문가취업 비자로 입국한 뒤 시신이 발견된 도장공장 인근의 공장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2016년 1월쯤 갑자기 사라졌습니다.

당시 업체 측은 실종신고를 하지 않았지만 A씨가 무단이탈한 것으로 고용당국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주변 탐문 조사를 통해 백골 시신과 함께 발견된 옷가지가 A씨의 것으로 보인다는 인근 공장 근로자들의 진술을 확인하고, A씨의 페이스북에서 같은 옷을 입고 찍은 생전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필리핀 대사관에 A씨 가족의 유전자 채취 요청을 하는 한편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일 정화조 청소 과정에서 나온 점퍼에서 뼛조각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도장공장 정화조 안에서 백골화한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화성시,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53개 사업 30억 확정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모두 53건, 30억 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