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신축개원…병상 규모 2배 확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조감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신축개원…병상 규모 2배 확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이 오늘(10일) 개원식을 열고, 본격적인 의료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지난 2015년 12월 공사를 시작한 지 26개월 만으로, 모두 53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습니다.

전체부지 2만2천741㎡에 지하 1층, 지상 6층, 건축연면적 2만9천653㎡규모로 지어졌으며, 모두 308병상을 갖췄습니다.

옛 의료원에 비해 부지는 1만4천356㎡, 건축면적은 2만1천317㎡, 병상수는 157병상이 늘어난 규모입니다.

안성병원은 앞으로 인공관절전문센터, 재활치료전문병원, 복강경 전문센터 등 지역수요를 반영한 특화된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재율 행정 1부지사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이 도민들이 사랑하고 신뢰하는 경기도 대표 지역거점 공공병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남양주·하남·인천 계양에 신도시, 과천에도 중규모 택지 조성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에 수도권 3기 신도시가 조성됩니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오늘(19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