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고림동 일원 97만5천㎡에 첨단 물류단지 조성
국제물류4.0 조감도. <사진= 경기도>

용인 고림동 일원 97만5천㎡에 첨단 물류단지 조성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일원 97만5천㎡에 오는 2020년 말까지 도내 최대 규모의 첨단 물류단지가 조성됩니다.

도와 용인시는 오늘(10일) (주)퍼시스, (주)KT&G, GS건설(주), (주)용인중심, (주)교보증권 등과 이 같은 내용의 ‘용인 국제물류4.0 조성과 투자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도와 용인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적 지원과 입주기업 유치를 지원합니다.

(주)퍼시스, (주)KT&G, GS건설(주)은 투자와 건설.입주, 지역주민 우선고용을, (주)용인중심은 물류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는 모두 3천5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됩니다.

도와 용인시는 첨단 물류센터 도입으로 5천여명의 고용창출과 1조500억 원가량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했습니다.

남경필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국제물류4.0은 물류시설 부족과 난개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팔방미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고,

정찬민 시장은 “첨단형 물류단지를 통해 청년일자리가 늘어나고 지역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도권 교육감들 “내년 정기감사 사립유치원 포함시킬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5일) 인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