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 때 아닌 논란.. 더민주 “선거용 협약” VS 이재호 연수구청장 “지방자치 무시 행태”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 안전 후속 대책 발표 중인 이재호 연수구청장 <연수구 제공>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 때 아닌 논란.. 더민주 “선거용 협약” VS 이재호 연수구청장 “지방자치 무시 행태”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 기지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때 아닌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인천시 연수구는 오늘(16일) 한국가스공사와 인천 LNG기지 상설안전점검단 운영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고 점검단 구성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1월 인천 LNG기지에서 발생한 가스누출사고와 관련해 안전 후속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됐습니다.

연수구와 가스공사는 점검단 외에도 사고 알림시스템을 구축하고, 사고 발생 시 유관기관에 즉시 보고할 수 있도록 하는 매뉴얼 개정도 마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연수구청장 예비후보자들은 이번 협약이 성급히 추진된 선거용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양 측은 공문을 통해 공식적으로 협약을 논의하지 않고 구두로만 논의된 상황에서 급하게 업무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진다”며 “결국 구체적 안에 대해서 최종적으로 합의를 하지 않은 상황에 연수구는 자신들의 안 만으로 상설안전점검단 구성 계획을 일방적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현직 구청장의 프리미엄을 이용해 업무협약이 급조돼 추진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양 측은 업무협약을 왜 이 시점에 추진했는 지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측의 항의를 받은 한국가스공사 측은 업무협약에는 참석했지만 기자회견에는 불참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호 구청장은 “가스공사 관계자가 민주당의 항의를 받고 참석하지 못하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다”며 “선관위 해석을 받아 진행한 일이고, 이번 1분기 내에 안전 대책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던 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구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안중에 없고 선거에만 치중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지방자치를 무시하는 정당의 행태에 분노를 느낀다”고 반박했습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경기도 22개 시.군 폭염경보…온열 질환자 잇따라 발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 하루 종일 후텁지근하고 뜨거운 날씨가 계속 됐습니다. 경기도내 22개 시·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