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외고 등 불합격자 관내 일반고 추가배정 허용해야”
용인시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용인시 “외고 등 불합격자 관내 일반고 추가배정 허용해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용인시는 경기도교육청의 ‘2019학년도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과 관련해 오늘(16일) “외고.국제고.자사고 불합격자들이 관내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추가 배정이 가능하도록 해줄 것”을 도 교육청에 요청했습니다.

이는 도 교육청이 외고.국제고.자사고를 지원해 탈락한 학생들을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추가배정을 하지 않는다고 밝힌데 따른 것입니다.

시는 건의문에서 “서울시교육청 등 타 광역시.도의 고등학교 입학전형에는 이 같은 추가배정 사항이 명시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갑작스런 입시전형의 변화로 평준화지역 중학생의 자유로운 학교선택권과 평등권을 침해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의 고입 준비에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지역 중학생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경기행복주택 후보지 9319호→1만409호 확대…국토부 배정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원과 안성에 1천90호 규모의 경기행복주택 추가 물량을 배정 받았습니다. 도는 최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