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사기친 사기꾼 일당 구속
용인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사기친 사기꾼 일당 구속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대포카드를 모집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접근해 사기 피해자인 것처럼 행세하면서 돈을 뜯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는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28살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달 7일부터 같은 달 12일까지 해외 보이스피싱 조직에 소속된 국내 인출책이자 대포카드 모집책인 20살 정 모 씨 등 6명을 협박해 8차례에 걸쳐 520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일당은 정 씨 등이 소속된 보이스피싱 조직이 불특정 다수에게 보낸 대포카드 모집 관련 문자메시지를 받고 연락을 취해 카드를 제공할 것처럼 속인 후 사기 피해자 행세를 해 돈을 뜯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GDF 2018’ 폐막…VR.AR산업 글로벌 협력체제 구축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VR.AR 산업의 신기술과 개발 노하우 정보 교류를 위한 글로벌 개발자 포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