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성남시의회 추경 예산안 통과…성남FC 자금난 해소

성남시의회 추경 예산안 통과…성남FC 자금난 해소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위기에 몰렸던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시민구단 성남FC의 자금난이 해소됐습니다.

성남시의회는 어제(16일) 제237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성남FC의 올해 운영비 55억원을 반영한 추경 예산안과 현대중공업 유치를 위한 성남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가결했습니다.

성남FC는 지난해 12월 정례회 본회의에서 운영비로 70억원의 예산을 요청했지만 55억원이 삭감됐습니다.

이로 인해 구단은 최대 2개월치 인건비와 운영비에 해당하는 15억원과 스폰서 광고비를 조기 집행하는 방식으로 3개월을 버텼습니다.

시의회 야당은 그동안 성남 구단이 2부리그 강등에 대해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었고, 구단의 세금 용처 정보도 공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단 측과 대립해왔습니다.

그러나 이석훈 전 성남 구단 대표가 지난달 말 사직하고, 구단에서 이날 경영쇄신 자구계획을 시의회에 제출하면서 운영예산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와함께 ‘선 대부, 후 매각’ 방식의 분당구 정자동 4-5번지의 공유재산 관리계획도 시의회를 통과하면서 예정대로 2021년까지 현대중공업 통합 R&D 센터가 들어거게 됐습니다.

 

현대중공업은 3천500억원을 투입해 잡월드 잔여부지 2만5천여㎡에 연면적 16만5천여㎡ 규모의 R&D 센터를 신축할 계획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 18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교통 소외지역 운행 ‘맞춤형 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