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버스운행정보통합시스템 구축 추진’

인천시, ‘버스운행정보통합시스템 구축 추진’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인천시는 오늘(17일) 올해 교통카드 정산사업자인 인천스마트카드와 손잡고 버스운행정보통합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스마트카드는 버스 내에 장착돼 운영되고 있는 버스운행이력정보수집(BMS단말기), 현금 및 교통카드 확인(요금징수시스템), 디지털운행기록계(DTG)의 3개 기능을 하나로 묶어 운영할 통합단말기를 개발하게 됩니다.

인천시는 통합단말기에서 전송되는 자료를 분석하고 운영할 시스템 고도화를 담당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오늘 인천시, 인천시버스운송조합,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 인천스마트카드 관계자가 참여해 버스운송관리지원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시내버스운송관리지원시스템 고도화 사업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습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버스운행 정보의 수집률을 높여, 운수사의 업무처리 자동화, 운행기록 정확성제고 등으로 민원불편 사례가 최소화되고 빅데이터로 버스정책 활용이 용이하게 돼 시내버스 준공영제의 체계적인 관리는 물론 서비스의 질이 한층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민주당, 서구청장 후보 ‘이재현’ 단수공천…정관성 조영근 ‘강력 반발’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청장 예비후보들이 공천 결과에 강하게 반발하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인천시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