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MB 댓글공작 관련 ‘경기남부청 보안과’ 압수수색
<사진=연합뉴스 제공>

MB 댓글공작 관련 ‘경기남부청 보안과’ 압수수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댓글 공작’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정황을 잡고 자체 수사를 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경기남부청 보안과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지방청 보안과는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을 수사하고 북한 이탈 주민 등을 관리하는 부서입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오늘(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45분까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보안과에 수사관 2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이들은 보안과의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명박 정부 말기에 생산된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방청 보안과는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을 수사하고 북한 이탈 주민 등을 관리하는 부서입니다.

앞서 특별수사단은 관련 수사를 전국 단위로 확대하고 지난달 29일에는 서울 서대문구 본청을, 지난 12일에는 광주청과 부산청을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특별수사단이 압수수색을 한 건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이 ‘댓글공작’ 지시를 받아 이를 수행했다는 논란 때문입니다.

국방부 사이버 댓글 사건 조사 TF팀은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결과를 발표했고 이후 경찰은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에 소속됐던 한 요원이 “정부 정책에 관해 댓글을 달라는 지시가 있었고 이를 수행한 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해당 시기는 지난 2011년과 2012년,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이 잇따라 치러진 해입니다.

지난 2011년 경찰청 보안국 내부 문건에는 정부에 비판적인 여론이 높아질 경우 보수단체 회원 7만 명을 이용해 여론에 조직적으로 대응하라는 지침이 담겨있던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앞으로 압수한 관련 자료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는 한편, 당시 보안국 직원 등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댓글 공작의 목적과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남양주·하남·인천 계양에 신도시, 과천에도 중규모 택지 조성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에 수도권 3기 신도시가 조성됩니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오늘(19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