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경실련 “6.13 선거 인천시장 후보들 ‘해양수산비서관 부활’ 공약내라”
인천시청 전경

인천경실련 “6.13 선거 인천시장 후보들 ‘해양수산비서관 부활’ 공약내라”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의 한 시민단체는 인천 등 항만도시의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을 위해 ‘해양수산비서관’ 부활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할 인천시장 후보들에게 ‘해양수산비서관 부활 공약’을 제안했습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첨예하게 부딪히고 있는 동북아의 해양경계 다툼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3대축(환서해권, 환동해권, 접경지역) 개발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라도 독립적인 해양수산비서관의 부활이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해양수산비서관을 부활해 기존의 해양수산 분야 정책통합은 물론 주변국들의 해양영토 경쟁과 남북 경제협력사업을 효과적으로 대응해야한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인천경실련은 “새 정부가 ‘해양수도 부산 건설’을 들고 나오면서 부산 외 항만도시들의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의 부산 쏠림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할 인천시장 후보들은 ‘해양수산비서관 부활’을 공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해양수산비서관의 경우 김영삼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통합된 해양수산정책 위해 신설했지만, 새 정부 들어 대통령비서실 직제개편에서 해양수산비서관을 폐지한 바 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내년 10월 구체적 노선 윤곽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어제(13일) 인천도시철도 2호선 연장 사업과 관련해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향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