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정치 / 노회찬 “국회 특수활동비 세부내역 공개해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사진 연합뉴스>

노회찬 “국회 특수활동비 세부내역 공개해야”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3선, 경남 창원시성산구)는 오늘(4일) 대법원이 국회 특수활동비는 비공개 대상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공개하라고 판결한 것과 관련해 “대법원의 최종 판결에 따라 국회는 조속히 국회 특수활동비와 세부내역을 외부에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노 원내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향후에도 국회는 투명성 확보와 국민의 알권리 존중을 위한 시민들의 정보공개 청구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향후 국회가 특수활동비 논란에서 벗어나려면 국회법 개정을 통해 특수활동비 예산 편성 근거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법 개정안을 준비 중”이라며 “내주에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김직란 경기도의원,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50% 인하 조례 추진…경기도 “세수위축 우려” 난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는 더불어민주당 김직란(수원9) 의원이 낸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의 부과율 인하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