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자유한국당, 인천서 필승결의대회 “인천 지켜야 대한민국 살려”
자유한국당 인천 필승결의대회<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인천서 필승결의대회 “인천 지켜야 대한민국 살려”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인천지역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오늘(8일) 총출동해 필승을 결의했습니다.

한국당은 ‘인천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한 제2의 인천상륙작전을 펼치겠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등 지도부와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한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인천 남동체육관에 모여 “인천을 지켜야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다”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결의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안보불안과 경제파탄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모씨 사건에 대한 특검도 촉구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위장쇼”라고 날을 세우면서도 자신의 강경 발언에 대한 당내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남북관계는 선거의 결정적인 변수가 아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대표는 “선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민생”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정복 시장의 승리를 확신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면 인천 선거는 유정복 시장이 지난번보다 더 큰 차이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현직 시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유정복 시장은 공직선거법에 의해 정치행사 참석이 제한됨에 따라 당원들에게 현장 연설 대신 큰 절로 인사했습니다.

대신 유 시장은 지방선거 후보들과 함께 촬영한 동영상을 통해 “인천을 지켜서 대한민국을 지키자”면서 승리 의지를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