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남경필 “이재명 공천 취소하라” VS 이재명측 “가정사 악용마라”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남경필 “이재명 공천 취소하라” VS 이재명측 “가정사 악용마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폭언 음성 파일’을 놓고 날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남 후보는 오늘(13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뱉은 이재명 전 시장을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공천 취소를 민주당측에 촉구했습니다.

남 후보는 “음성파일에 담긴 이 전 시장의 인격은 상식 이하 였다”며 “후보를 교체해야만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남 지사는 폭언 음성 파일의 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 중”이라며 신중함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측은 “네거티브 하지 않고 정책선거 하겠다고 공언하더니 급기야 후보 교체를 요구하는 막말의 늪에 빠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선거대책위원회 김남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남 후보가 ‘후보 교체’의 이유로 밝힌 이 후보의 ‘음성파일’에는 가슴 아픈 가정사가 얽혀 있다”며 “더이상 가정사를 선거에 악용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제의 ‘음성파일’은 이 예비후보가 형님 부부에게 어머니에 대한 형의 패륜 폭언을 인용해 항의하는 통화내용이 악의적으로 편집된 것”이라며,

“형제와의 인연을 끊어가면서 친인척의 이권개입을 막아낸 것은 과연 이재명 다운 행동이었다”고 떳떳함을 강조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안전한 전통시장 만들기…경기도, ‘화재 안전요원’ 배치 등 3개 사업 추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는 안전한 전통시장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화재안전요원 배치와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