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격전지를 가다] 고양시 ‘베드타운’ 오명 벗겨줄 적임자는?…이재준vs이동환 양강구도
고양시청 전경<사진=연합뉴스>

[격전지를 가다] 고양시 ‘베드타운’ 오명 벗겨줄 적임자는?…이재준vs이동환 양강구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6.13 지방선거, 경기도 내 격전지를 찾아가 보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현직 시장이 공천에 탈락해 무주공산이 된 고양시장 선거로 가봅니다.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전 도의원과 자유한국당 고양시병 당협위원장 이동환 후보의 대결구도가 형성됐습니다.

한준석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선을 통해 민주당 후보로 선정된 이재준 후보는 경기도의회 재선 의원과 고양시갑 지역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경선 막판 컷오프 된 최 시장의 지지세력을 흡수한데 이어 경선 승리 이후 경쟁자였던 민주당 예비후보들에게 공동선대위원장을 제안하는 등 당내 화합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시민이 갑이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일산 신도시와 덕양 구도심의 균형발전과 자족도시 건설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전략공천을 통해 한국당 후보로 선정된 이동환 후보는 경기도지사 정무실장과 자유한국당 고양시병 당협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지난 8년과 다른 고양시를 만들겠다며 정권교체 선언과 보수층 집결에 집중하는 모습입니다.

‘도시경영이 답이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도시공학박사 경력을 살린 현실성 있는 정책으로 승부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박수택 전 환경전문기자를 내세워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아 미세먼지 없는 고양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고양시의원 출신 김필례 지역위원장과 경기도의회의장을 역임한 진종설 지역위원장, 시민옴부즈맨공동체 김형오 대표 등 3명이 경선을 치러 당의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의 대표적인 베드타운이라는 오명을 벗겨줄 적임자를 찾는 고양시장 선거. 예측불허 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