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강범석 서구청장 재선 도전 공식화, 민주당 이재현 후보와 맞대결 양상..바미당은 후보 경선 돌입
왼쪽부터 이재현(민), 강범석(한), 유길종(바), 정일우(바)

강범석 서구청장 재선 도전 공식화, 민주당 이재현 후보와 맞대결 양상..바미당은 후보 경선 돌입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이 내일(15일) 예비후보 등록 후 재선 도전을 공식화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현 후보와의 양자 대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후보 경선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전국 선거의 축소판으로 불리는 서구 민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강범석 구청장은 내일(15일) 모든 업무를 일시 중단하고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합니다.

당초 이번 주까지 구청장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틀 가량 빠르게 선거전에 뛰어들었습니다.

강 청장으로선 최근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당 지지율을 인물론으로 얼마만큼 극복하느냐가 과제입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노인 이용 시설 개선, 공업지역 환경개선 등은 강 청장 재임 기간 성과로 꼽힙니다.

안전과 편익시설 등 세밀한 부분에 집중했다는 평가와 동시에 굵직한 현안에는 추진력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확정된 이재현 후보는 높은 당 지지율과 친근한 스킨십을 앞세워 민심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환경 유해시설이 밀집한 지역 특성상 다수의 행정경험과 환경 전문가라는 이력이 강점으로 꼽힙니다.

강범석 청장의 대항마로 전략 공천될 만큼 당이 전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보내고 있는 점도 이 때문입니다.

하지만 매립지관리공사 사장 출신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낙하산 공천이란 비난은 극복해야 할 부분입니다.

또 최근 호남향우회가 경선 후유증으로 지지 철회를 논의하는 등 당의 높은 지지율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바른미래당은 유길종, 정일우 후보의 양자 경선을 확정하고 시기를 조율 중입니다.

경선은 일반 구민 여론조사 70%와 당원 투표 30%로 치러지며 후보가 확정되는 대로 세몰이에 나설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맹성규, ‘남동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열어…선거운동 본격 돌입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이 확정된 맹성규 국회의원 예비후보(인천 남동갑)가 오늘(21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