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빌린 땅에 몰래 폐기물 불법 투기…66억원 챙긴 조폭 등 무더기 검거
김씨 일당들이 임차한 뒤 폐기물을 불법 투기하고 달아난 김포시의 한 토지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빌린 땅에 몰래 폐기물 불법 투기…66억원 챙긴 조폭 등 무더기 검거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잡종지나 공장용지 등을 빌려 몰래 사업장 폐기물을 불법 투기하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폐기물 처리업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동두천지역 조직폭력배 39살 김모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수집·운반업체 대표인 52살 김모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0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경기지역 잡종지와 공장용지 등 18곳, 10만5천여㎡를 지인의 명의로 빌린 뒤 토지주인 몰래 사업장 폐기물 4만5천t을 불법 투기하고 달아나 66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서로 역할을 분담해 폐기물을 투기할 부지를 구하고, 임차한 부지의 보증금 일부만 계약금으로 지불 한 뒤 자금 또는 월세 지급일이 돌아오기 전에 폐기물을 집중 투기하고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범행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조폭들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6개 파 조직원 8명으로, “페의류 재활용 사업 때문에 적치 장소가 필요하다”고 토지주를 속여 1년 미만의 단기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후 가림막을 설치한 뒤 집중적으로 폐기물을 불법 투기하고 달아나는 수법을 사용했으며, 이들이 버린 폐기물은 폐비닐과 장판, 전선 등 재활용과 매립이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지난해 8월부터 말까지 순차적으로 이들을 검거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화성시, 혁신형 사회적경제조직 육성…31일까지 모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2018년도 화성시 혁신형 사회적경제조직 육성사업’ 일정을 공고하고, 오는 31일까지 창업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