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바른미래당 오산시 공동위원장들의 ‘꼼수’?
바른미래당 로고.

바른미래당 오산시 공동위원장들의 ‘꼼수’?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오산시의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이 현재 두 명인데, 오산시의원 후보자 선정을 놓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바른미래당 오산시 지역위원회 공동위원장 중 한 명인 이춘성 오산시장 후보는 오늘(17일) 오전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가선거구 이연근 오산시의원 후보와 나선거구 김용민 후보를 소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소속 오산시의원이던 이상수 후보가 가선거구 이연근 후보와 공천 싸움에서 떨어져, 현재 무소속으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상태입니다.

같은 날 또 한명의 공동위원장인 이규희 위원장은 공천에서 떨어진 이상수 후보와 점심 식사를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지켜본 58살 시민 A씨는 “공동 위원장인 이춘성 후보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공천에서 확정된 후보자 인사를, 또 한편에서는 이규희 위원장이 낙천된 이상수 후보와 식사를 같이하는 아이러니 한 모습을 어떻게 지켜봐야만 하는지, 도대체 이해가 되지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기존공장 건폐율 완화 특례 2년 연장…도 “1만1천여개 공장 혜택”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2003년 ‘국토계획법’ 시행 전 준농림.준도시 지역에 위치한 공장이 증.개축을 할 경우에 한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