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자유한국당 남경필 캠프 “5년간 이재명 후보 고소고발 37건… 소송비용만 2억 8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3년 10개월의 경기도정을 마무리하고 재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남경필 캠프 “5년간 이재명 후보 고소고발 37건… 소송비용만 2억 8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자유한국당 남경필 캠프 염오봉 대변인은 오늘(1일) 성명을 내고 “지난 2015년 12월 이재명 후보가 본인 트위터에 ‘수배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것은 명백한 시장의 ‘갑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염 대변인은 “자신의 정책을 비판했다고 해서 자신이 시장으로 있는 지역 시민에게 ‘수배’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범죄자 취급을 한 것은 시장으로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1년 성남시의회가 제기한 이 후보 아내의 성남시 관용차 사적 사용 의혹에 대해서는 “이 역시 권력을 이용한 을에 대한 부당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후보가 2010년, 12개 비인기 종목의 직장 운동부를 일방적으로 해체해 80여 명의 감독과 선수들의 직장을 잃게 해놓고 3년 후 프로축구 구단인 성남FC를 창단한 것 또한 갑질”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후보의 갑질 시정은 숱한 고소고발에서도 알 수 있다”면서 “최근 5년간 이 후보와 성남시는 무려 37건의 고소고발을 했고 소송비용만 2억 8천 900만 원에 이른다”고 지적했습니다.

염 대변인은 또 “그동안 갑질이 당연시되는 사회를 강력히 비판해온 이 후보가 갑질을 질타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제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지도부 후보 마감…의장·대표의원 모두 ‘3파전’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다음달 제10대 경기도의회가 더불어민주당 1당 체제로 출범하는 가운데 전반기 지도부를 노리는 후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