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이재명·남경필, 경기북부 집중 유세
지난 1일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가 경기북부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사진=이재명, 남경필 캠프 제공>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이재명·남경필, 경기북부 집중 유세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들의 선거초반 기선잡기 경쟁이 치열합니다.

공식선거운동 이틀째인 오늘(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모두 양주, 동두천 등 경기북부 일대를 돌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오늘 첫 유세지로 연천군 전곡터미널을 찾았습니다.

이 후보는 연천 현장 유세에서 “경기 북부는 지금까지 분단의 고통과 피해를 혼자 떠안았고 국민 모두를 위해 희생을 치르는데, 그에 따르는 보상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경기북부가 더는 소외되지 않도록 특별한 배려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어 포천시 송우사거리를 찾아 “문재인정부와 이재명 만이 새로운 나라, 새로운 경기를 만들 수 있다”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이 후보는 동두천, 양주, 의정부 등도 돌며 집중유세를 이어갔습니다.

한국당 남경필 후보도 오늘 하루 경기북부를 찾아 표심 얻기에 주력했습니다.

남 후보는 오늘 고양시와 양주시, 동두천시, 연천군, 파주시, 의정부시를 잇달아 방문하고 해당 지역 시장·군수 후보들과 ‘정책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남 후보와 경기북부 시장·군수 후보가 경기 북부 발전을 위한 공통 공약을 발표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연대를 꾸린 겁니다.

남 후보는 양주시에서 열린 정책협약식에서 “일 잘하는 남경필이 양주에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는 것에만 매진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남 후보는 내일 수원, 과천, 안양 등 경기 남부지역으로 이동해 집중 유세를 벌입니다.

이재명 후보 역시 안성, 평택, 오산 등 경기 남부에서 유세를 펼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4차 산업혁명 성공 위한 ‘도시공유 플랫폼’ 구축해야”<경기硏>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혁신 전략으로 다양한 혁신 주체가 동등하게 참여하는 커먼스 기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