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남경필 캠프, “선거벽보에 이어 공보물 누락 사태…진상 밝혀야”…이재명 측 “철저한 선거관리 당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가 빠진 선거공보물.<사진=남경필 캠프 제공>

남경필 캠프, “선거벽보에 이어 공보물 누락 사태…진상 밝혀야”…이재명 측 “철저한 선거관리 당부”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는 선거 벽보에 이어 공보물에도 남 후보가 누락된 사례가 확인됐다며 선거관리위원회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남 후보 캠프 김우식 대변인은 오늘(4일) “화성 동탄 2신도시 한 아파트 가정에 발송된 선고공보 우편물에 남 후보의 공보물이 빠지고 대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공보물이 2장 들어있었다”며 “선관위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경위를 즉각 조사해 진상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해당 공보물은 주민센터에서 분류해 우체국을 통해 지난 주말에 발송했는데 주민센터의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2일에는 부천시 부천역 3번 출구 쪽에 부착된 벽보는 남 후보의 포스터가 빠진 채 이 후보의 포스터 2장이 나란히 붙어 있어 논란이 됐습니다.

이와 관련, 이재명 캠프 측은 “경기도 선관위의 이런 어처구니없는 실수는 유권자의 알 권리를 침해할 뿐 아니라 과연 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지고 있는지에 대한 우려마저 키우고 있다”며 “철저한 선거관리를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2018년 11월 13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 뉴스 [경기 뉴스] ■수원 모 장애인센터 소장 ‘정부지원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