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뒤따르던 트럭에 깔려 2차 사고
교통사고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뒤따르던 트럭에 깔려 2차 사고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오늘(5일) 오전 4시 40분쯤 경기도 화성시 장안면 노진1사거리에서 교통사고로 도로 위에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가 뒤따르던 트럭에 깔리는 2차 사고로 중상을 입었습니다.

오토바이 운전자 27살 김 모 씨는 중상을 입고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이송됐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는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쪽에서 조암 방면으로 좌회전하던 25살 황 모 씨의 스파크 차량과 조암에서 평택 방면으로 직진하던 김 씨의 오토바이가 충돌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김 씨가 도로에 쓰러진 사이 60살 박 모 씨의 5t 트럭이 신호를 무시한 채 평택에서 기아차 공장 쪽으로 좌회전을 시도하면서 때마침 조암에서 평택으로 직진하던 53살 최 모 씨의 5t 트럭이 속도를 줄이지 못해 박 씨 차량의 뒤쪽 측면을 들이받은 뒤 그대로 쓰러져 있던 김 씨를 덮쳤습니다.

경찰은 운전자들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급속 성장을 보이는 오산대학교 항공서비스과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오산대학교가 항공서비스학과 가운데 가장 최신 시설과 실습 장비를 갖춰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오산대는 새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