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지사 후보 TV토론 2차 격돌…네거티브 공방 치열
사진은 KBS 초청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 <사진= 연합뉴스>

경기도지사 후보 TV토론 2차 격돌…네거티브 공방 치열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경기도지사 선거 후보들의 2차 TV 토론회에서도 후보자간 네거티브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와 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형님 정신병원 강제입원’ 논란, ‘네티즌 고발’ 등을 집중적으로 공략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토론회가 후보 헐뜯기, 네거티브, 흑색선전으로 일관한다”며 전면 부인하거나 반박으로 응수했습니다.

남 후보와 관련해서는 자유한국당 복당 전력 등을 놓고 설전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정의당 이홍우 후보는 “보수혁신의 실체가 없고 이미지만 있다”고 꼬집었고, 남 후보는 “대통령 형에 불출마하라고 했다가 사찰과 온갖 고초를 당했다”고 맞받았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국감)경기도 소규모 취약시설 안전조치 이행률 ‘미흡’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내 노인.장애인.아동복지시설 등 소외계층이 이용하는 소규모 취약시설의 안전점검 결과에 대한 조치율이 미흡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