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장 후보들 ‘사전투표’로 기선제압, 마지막 주말 총력전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시작일인 8일 오전 바른미래당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세 번째)를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왼쪽부터)·자유한국당 유정복·정의당 김응호 인천시장 후보가 인천지역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인천시장 후보들 ‘사전투표’로 기선제압, 마지막 주말 총력전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인천시장 후보들이 6·13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8일), 발빠르게 사전투표를 하며 기선 제압에 나섰습니다.

후보들은 내일까지 진행되는 사전 투표를 독려하며 지방선거 전, 마지막 주말 총력전을 펼칠 계획입니다.

김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출생지인 중구 송월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부인 최혜경씨와 함께 사전 투표를 했고, 인하대학교 등지에서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도 펼쳤습니다.

박 후보는 “인천의 밝은 미래를 책임질 후보를 선택해 달라”며 “지방선거에 적극 참여해 투표율을 높여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후보는 오늘 오후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함께 진행하는 남구지역 유세를 시작으로 주말 박병석 전 국회부의장 등과 인천 전역을 돌며 ‘쌍끌이 유세’를 펼칠 예정입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도 출생지인 동구 송림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부인 최은영씨와 함께 사전투표를 했습니다.

유 후보는 투표를 마친 후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짓는 선거가 시작됐다”며 “시민들께서 좋은 결과를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유 후보는 오늘부터 선거전날인 12일까지 ‘나홀로’ 철야 유세를 펼치며 바닥 민심을 잡기 위해 총력을 펼칠 계획입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는 지방선거 당일인 13일 투표를 할 예정입니다.

주말에는 박주선 당 대표와 신기시장 등 재래시장을 돌며 민심 잡기에 나설 계획입니다.

갈산2동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김응호 정의당 후보는 “오비이락, 5번 정의당을 찍으면 2번 자유한국당이 떨어진다”는 논리를 펼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 후보는 주말에는 남구와 남동구를 중심으로 노동현장을 방문해 고정 지지층 결집에 나설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해 국제기구와 손 잡는다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을 친환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해 국제기구와 손잡고 친환경 공동 프로그램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