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김영환, “도지사 당선되면 민주당과 연정할 것···이재명 문 대통령과 맞지 않아”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 연합뉴스>

김영환, “도지사 당선되면 민주당과 연정할 것···이재명 문 대통령과 맞지 않아”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오늘(8일) 성명서를 내 “경기지사에 당선되면 민주당과 연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살아온 길과 맞지도 않고, 당선돼도 도지사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가 없다”면서 “이러한 복잡하고 고통스러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당선 후 민주당과 연정을 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후보는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지지한다”며 “경기도는 남북화해와 평화의 중심으로 그 대업을 함께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시민감사관 “성인용품.명품가방 교육과 무슨 관계 있나…당연한 것 지적”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들은 비리 사립유치원 감사와 관련해 “법을 위반하고도 법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