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형수 박인복씨 기자회견, ‘강제입원’·’막말’ 공방 가열되나…이재명 측 “바른미래 엄중한 책임 물을 것”
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박인복씨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형수 박인복씨 기자회견, ‘강제입원’·’막말’ 공방 가열되나…이재명 측 “바른미래 엄중한 책임 물을 것”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제로 입원 시키려 하는 것이 사실이라는 녹취가 나와있다”면서 “의사 입장에서 제일 의심이 드는 것은 서울대 병원과 차병원이 대면진료도 없이 소견서를 낼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 후보의 형수인 박인복씨가 함께 했습니다.

박 씨는 “이 후보의 막말사건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서 직권을 남용해 친형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던 의혹이 있고 형이 그것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이재명 후보 측은 “기자회견 내용은 이재명 후보 형님부부의 기존 주장을 반복하는 수준에 불과하다”며 “이 후보는 자신의 막말에 대해 수차례 사과했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만, 선거 이후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마타도어를 일삼은 바른미래당 등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4차 산업혁명 성공 위한 ‘도시공유 플랫폼’ 구축해야”<경기硏>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혁신 전략으로 다양한 혁신 주체가 동등하게 참여하는 커먼스 기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