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장 후보들, ‘D-1’ 인천 전역 누비며 마지막 유세전
<사진 연합뉴스>

인천시장 후보들, ‘D-1’ 인천 전역 누비며 마지막 유세전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6·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공식 선거운동도 오늘(12일) 밤 12시 종료됩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인 13일 동안 불꽃튀는 경쟁을 벌였던 인천시장 후보들은 오늘 인천 시내 곳곳에서 마지막 유세전을 펼치며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총력전을 벌였습니다.

김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윤관석 상임선대위원장 등과 서구 계양 등 인천 전역을 돌며 선거운동을 펼쳤고 오후 7시 신세계 백화점 앞 사거리에서 마지막 집중 유세를 벌일 계획입니다.

박 후보는 “내일 투표로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인천특별시대를 열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남춘 민주당 후보]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하늘의 뜻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했습니다. 도와주십시오”

지난 8일 ‘나홀로 철야 유세’를 시작한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는 새벽부터 연안부두 어판장 등을 돌며 시민들을 만났고, 저녁 8시 부평 롯데백화점 앞에서 필승총력유세를 통해 막판 표몰이에 나설 예정입니다.

시민들을 만나 “진정한 일꾼, 일잘하는 시장 유정복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한 유 후보는 민심이 자신에게 기울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 “유정복이 꼭 돼야 한다는 이야기가 곳곳에서 확산되고 있는 것은 진실입니다. 민심은 유정복입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는 동구와 연수구 등에서 선거운동을 펼친 후 저녁 8시 30분 부평문화의거리에서 마지막 유세전을 펼칩니다.

문 후보는 “시민편에서 일하는 시장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김응호 정의당 후보는 이정미 당 대표와 함께 정의당의 전략지역인 남동구에서 집중 선거 운동을 펼쳤고, 밤 10시 부평역 마지막 유세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김 후보는 “제1야당 교체를 위해 정의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해 국제기구와 손 잡는다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을 친환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해 국제기구와 손잡고 친환경 공동 프로그램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