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투표 용지 촬영하거나 훼손하거나… 시비 소란 곳곳에서
<사진=연합뉴스 제공>

투표 용지 촬영하거나 훼손하거나… 시비 소란 곳곳에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지방선거일 당일인 오늘(13일) 경기도 내 곳곳에서 투표인들이 투표용지를 촬영하거나 훼손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투표 참관인들간 시비가 있었습니다.

오늘 오전 8시 반쯤 고양시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했다가 투표 사무원에게 적발됐습니다.

참관인들이 해당 투표용지를 ‘투표용지 공개’로 처리하자 이 유권자는 격분해 소란을 피우다가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앞서 오전 8시에는 오산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인이 기표소에 들어가기 전 투표소를 사진 촬영해 참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삭제하기도 했습니다.

투표 용지 훼손도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평택시 한 투표소에서는 오전 8시 25분쯤 유권자가 교육감 투표용지 1장을 투표함에 넣지 않고 나가려는 것을 사무원이 발견해 투표함에 넣을 것을 요구하자 “내 마음이다”라면서 용지를 찢고 그대로 투표소를 나갔습니다.

의왕시 한 투표소에서도 선거인이 투표함 앞에서 시의원 투표용지 1장을 훼손했습니다.

용인시 투표소에서도 투표인이 착오로 다른 시장후보란에 기표했다며 투표용지를 훼손해 투표 참관인들이 찢어진 용지를 접착테이프로 붙인 뒤 투표함에 넣기도 했습니다.

수원시 투표소에서는 한 유권자가 1차 투표만 하고 2차 투표는 거부한 채 투표소를 나가기도 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급속 성장을 보이는 오산대학교 항공서비스과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오산대학교가 항공서비스학과 가운데 가장 최신 시설과 실습 장비를 갖춰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오산대는 새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