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우기대비 공동주택 건설현장 21곳 안전점검

경기도, 우기대비 공동주택 건설현장 21곳 안전점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여름 우기철을 맞아 오는 20일까지 도 내에 건설 중인 공동주택단지 21곳을 대상으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점검대상은 도내 전체 공동주택 건설 현장 324곳 가운데 공정률 20% 이내이면서 집중호우나 태풍에 취약한 지하 터파기, 흙막이 공사 등이 진행 중인 곳입니다.

나머지 공사현장은 이달 말까지 시.군 실정에 맞게 자체 점검을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도는 ▲우기 대비 안전관리 계획의 작성과 관리 상태 ▲수방 자재의 확보와 관리 여부 ▲옹볍과 급경사지의 관리 상태 ▲흙막이 시설의 상태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입니다.

도는 지적 사항에 대해서는 장마가 시작되기 전 안전조치를 완료하도록 방침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