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에서 도로에 물 불어나 시내버스 고립…인명피해 없어
<사진=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용인에서 도로에 물 불어나 시내버스 고립…인명피해 없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오늘(2일) 오후 4시 5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에서 집중 호우로 인해 도로에 물이 불어나 시내 버스와 승용차가 한때 고립됐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4명은 고립돼 있다가 소방당국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됐고, 산타페 차량에 있던 운전자는 스스로 탈출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소방당국은 40여 분만에 구조 작업을 마치고 안전조치를 하는 등 현장을 수습하고 있습니다.

용인에는 오늘 오후 4시 1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내려졌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안산 모 유소년 스포츠클럽 욕설.폭언 논란…협회측 “사설에 속해 제재 어렵다”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체육계가 점차 엘리트 체육에서 클럽 스포츠 문화로 바뀌어 가는 추세인데요. 경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