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체납자 압류 물품 505점 공개 매각
2017년 공매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 체납자 압류 물품 505점 공개 매각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지방세 고액 체납자의 명품가방과 명품시계, 귀금속이 공개 매각됩니다.

경기도는 오는 11일 오전 10시부터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고액체납자로부터 압류한 명품 동산을 공개 매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매각 물품은 샤넬.구찌 등 명품가방 110점, 롤렉스.오메가 등 명품시계 33점, 황금열쇠 등 귀금속 297점, 골프채 등 기타물품 65점 등 모두 505건입니다.

공매에는 감정가 1천50만 원의 롤렉스시계, 감정가 567만 원의 티파니 반지, 감정가 230만 원의 루이비통 가방부터 감정가 10만 원의 18K반지 등 다양한 금액대의 물품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매물품은 내일(4일)부터 경기도와 감정평가업체인 라올스 홈페이지(http://www.laors.co.kr)에서 공개합니다.

앞서 도는 지난해 6월 진행한 공매에서는 531점을 매각해 2억4천600만 원의 체납액을 징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