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전원주택 공사현장서 하청업체 대표 분신자살
<이미지=연합뉴스 제공>

용인 전원주택 공사현장서 하청업체 대표 분신자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50대 하청업체 대표가 원청 건설사와 공사대금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분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4일) 오전 8시 15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전원주택 공사현장에서 건설용 외장재 공사업체 사장 50살 A씨가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습니다.

현장 소장이 이를 발견하고 가까스로 진화했지만 A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A씨는 전원주택 30여개 동을 짓는 현장에서 외장재 공사를 한 하청업체 대표로, 최근 원청 건설사인 시행업체로부터 1억 원대의 공사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해 갈등을 빚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고 각각 아내와 가족, 원청 건설사 대표 앞으로 작성됐습니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City in my hands’… 수원시, 지방정부 최초 ‘인공지능 음성인식’ 행정서비스 구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를 열겠다고 선포했습니다. 수원시 행정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