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평택시 공무원 57명 증원안 시의회 상정…발빠른 시민 응대
<사진제공=평택시>

평택시 공무원 57명 증원안 시의회 상정…발빠른 시민 응대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평택시가 기존의 1천861명의 공무원을 3.1% 늘어난 1천918명으로 증원하는 개정 조례안을 이달 평택시의회에 상정합니다.

평택시는 행정수요에 대한 발빠른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읍면동 기능 강화를 꾀하기 위해 일반직 공무원 57명을 증원하는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상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직급별로는 6급 5명, 7급 3명, 8급 14명, 9급 35명 등 57명입니다.

부서별 증원에서는 배다리 도서관 증축에 따른 인력배치로 사서직 12명과 보건소에 치매 안심센터 운영에 따른 간호·의료직 19명을 각각 늘릴 계획입니다.

또 포승읍과 송북·비전1동의 맞춤형 복지팀 신설에 따른 인력 3명씩 9명을, 행정수요가 많은 비전2동에 2명을 각각 증원합니다.

여기에다가 미세먼지 대책을 위해 자원순환과·안중 출장소 환경위생과에 물뿌림 차량 운전요원 3명과 평화예술의 전당 조성에 따른 인력 2명, 아동수당 신설에 따른 인력 2명을 각각 배치하게 됩니다.

재난안전관과 도시개발과·건축과·팽성읍·청북읍·고덕면·진위면·중앙동에도 각 1명씩을 추가로 증원키로 했습니다.

평택시 관계자는 “공무원 증원 계획은 지난달 15일간의 입법예고 기간을 거쳤고, 7월 중에 시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면서 “시의회 심의가 끝나면 하반기에 공개채용을 통해 증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년배당 정책… 재정부담비율 놓고 각 시.군 ‘온도차’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내년부터 경기도 전체에서 ‘청년배당’ 정책이 시행됩니다. 도 내 시군들은 ‘청년배당’ 정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