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군포.포천 등 2곳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군포.포천 등 2곳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군포시 군포1동 금속가공제품 제조공장 밀집지와 포천시 가산면 가구 제조공장 밀집지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지역을 말합니다.

이에 따라 도내에는 지난 해 지정된 시흥 대야.신천 기계금속지구, 용인 영덕 전자부품지구, 양주 남면 섬유제품지구를 포함해 모두 5곳으로 늘어났습니다.

이 번에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된 군포 금형 집적지구에는 국도비와 시비를 합쳐 모두 21억 1천만 원이 지원되고, 포천 가산 가구제조 집적지구에는 23억 6천만 원이 투자됩니다.

또, 두 곳 집적지구 내 소공인들은 추후 소공인특화자금 이용 시 금리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마케팅비용과 기술개발 등 소공인 지원사업 공모 시 가점 등 우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임종철 도 경제실장은 “이번 집적지구 지정으로 소공인 연매출 향상, 일자리 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육성 VR/AR 스타트업 한자리에…30일 데모데이 개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지난 5월 VR/AR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오디션 3기 31개 팀의 데모데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