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그쪽 이야기만 듣는다’…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
양예원<사진=연합뉴스>

‘그쪽 이야기만 듣는다’…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유명 유투버 양예원씨의 유출사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북한강에서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중입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오늘(9일) 오전 9시쯤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사람이 차에서 내려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차량은 최근 양예원씨 유출사진 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40대 스튜디오 실장 A씨 소유로 확인됐습니다.

차량 안에는 A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발견됐습니다.

1장짜리 분량 유서에는 ‘억울하다, 경찰도 언론도 그쪽 이야기만 듣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2019년 2월 22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긴급 알림] ■수도권 내일(23일)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시행…”마스크 착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