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인수위, ‘여성폭력 피해지원시설’ 근무자 처우 대폭 개선
새로운경기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사진= 새로운경기위원회 제공)

이재명 인수위, ‘여성폭력 피해지원시설’ 근무자 처우 대폭 개선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경기지역 여성폭력 피해지원시설에 대한 지원 시스템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지원시설에서 일하는 근무자들의 처우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입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내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에서 일하는 근무자들의 연 급여는 5호봉 기준으로 평균 1천 990만 원.

5호봉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의 연봉 2천 320여만 원의 85% 수준에 불과합니다.

2년차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의 한 달 평균 급여인 200만 원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현행 경기도 조례가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 근무자에게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수준의 보수를 지급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잘 이행되지 않는 겁니다.

새로운 경기위원회 교육여성분과는 도내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 근무자들의 급여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에 맞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단계적인 급여 인상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의 근무자도 한 곳당 3명에서 4명으로 증원하고 근무자들의 특수근무수당 인상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교육여성분과는 도내 성폭력 피해지원시설 23곳, 가정폭력피해자지원시설 36곳, 폭력피해이주여성지원시설 4곳 등 모두 63개 시설의 인건비와 운영비 인상을 우선 추진할 방침입니다.

경기도에는 모두 78곳의 여성폭력피해자 시설이 운영되고 있고 370여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육성 VR/AR 스타트업 한자리에…30일 데모데이 개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지난 5월 VR/AR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오디션 3기 31개 팀의 데모데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