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중국산 색조화장품서 중금속 기준치 10배 초과 검출
화장품 성분을 분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중국산 색조화장품서 중금속 기준치 10배 초과 검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생활용품점의 중국산 화장품에서 중금속 성분 ‘안티몬’이 기준치의 10배 이상 초과 검출됐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4월 문구점과 편의점, 생활용품점 등 6개 업소에서 판매하고 있는 색조화장품류 49종과 눈화장용 10종 등 모두 59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 생활용품점에서 수거한 미니소코리아의 색조화장품 블러셔제품에서 기준치의 10배 가량 초과한 안티몬이 검출됐습니다.

안티몬의 기준치는 g당 10㎍으로, 중독시 급성으로는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고 만성적으로는 심장, 폐, 간, 신장 등에 이상을 일으키거나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관련 검사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했고, 식약처는 해당제품을 전량 회수.폐기하고 판매중지 조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파주시, 내년부터 공공형 100원 택시 운영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파주시가 내년 3월부터 과소·공동화가 진행 중인 지역을 중심으로 100원만 내면 이용할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