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오산시 “고의적인 세금 체납자, 끝까지 징수한다.”
고액 체납자의 가택을 조사하면서 압류한 동산들.<경인방송 D.B>

오산시 “고의적인 세금 체납자, 끝까지 징수한다.”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고의적으로 납세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호화생활을 하는 체납자에 대해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한 징수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며, 성실하고 공평한 납세풍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도 오산시 최문식 징수과장은 악의적인 체납자에 대해서 강력한 징수 의지를 이같이 밝혔습니다.

징수팀은 세외수입 2억 6천만원을 체납하면서도, 고가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의 가택을 찾아 현금 7천200만원과 나머지 체납액에 대해서도 분납으로 조만간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받아 냈습니다.

이들은 A씨에 대한 재산 목록을 파악하고, 지난 5일 새벽 4시 서울과 용인에 있던 A씨의 외제차량들에 족쇄를 채워 자동차 운행을 막았습니다.

당시 A씨는 거액의 세외수입을 체납하면서도 체납액의 일부만 납부하며 교묘하게 체납세에 대한 징수를 피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징수과 이수환 주무관은 “고의적인 세금 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파악해 반드시 세금을 거둬들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경기도 육성 VR/AR 스타트업 한자리에…30일 데모데이 개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지난 5월 VR/AR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오디션 3기 31개 팀의 데모데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