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인수위 ‘경기교통공사’ 설립 추진…노선입찰제 준공영제 도입
민선 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교통대책특별위원회'가 10일 오전 '공공성 강화 대중교통생태계 전환' 플랜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제공)

이재명 인수위 ‘경기교통공사’ 설립 추진…노선입찰제 준공영제 도입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위원회’ 교통대책특별위원회가  ‘경기교통공사’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현재의 준공영제는 중지하고, 노선입찰제 중심의 새로운 준공영제 방안을 도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구민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교통대책특위’가 밝힌 교통공약 이행방안은 공공성이 강화된 대중교통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골자입니다.

이 가운데 핵심 의제는 경기도의 통합대중교통 전담기구로서 경기교통공사를 설립하는 것입니다.

특위는 경기교통공사가 노선입찰제 중심의 ‘새경기 준공영제’ 도입과 운영, 도내 시·군의 광역철도 연장선과 도시철도 수탁 관리, 공영버스와 복지택시 등 서비스 확대 기능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규모는 100여명 내외로, 향후 조직을 키워나간다는 계획입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도권 교통광역청과는 다른 영역에서 운영될 것이라고 특위는 설명했습니다.

특위는 교통공사 설립 외에 수입금 공동관리 방식의 준공영제를 중지하고, 노선입찰제 중심의  ‘새경기 준공영제’ 추진 계획도 밝혔습니다.

공항버스의 한정면허 전환과 관련해서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등에 따라 면허를 취소하고, 사업자 공모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만만치 않은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와 공기업 설립에 대한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질 지는 미지수이며, 공사가 자생력을 갖고 운영될 수 있는 지 여부도 따져봐야 합니다.

이미 발급받은 시외면허사업자의 반발도 감당해야 할 몫입니다.

공공성 강화에 초점을 맞춘 이재명 지사의 교통공약 이행 방안. 바람대로 공공성을 담보한 새로운 대중교통생태계의 모범사례가 될 지 주목됩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 평화경제 3대3로 전략’ …이한주 “남북평화협력의 중심 비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를 남북평화협력의 중심으로 조성하기 위한 비전으로 ‘경기도 평화경제 3대3로 전략’이 제시됐습니다. 이한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