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민선7기 인천시, 주민참여예산 500억으로 대폭 확대…365일 상시 운영

민선7기 인천시, 주민참여예산 500억으로 대폭 확대…365일 상시 운영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민선7기를 맞은 인천시가 내년부터 주민참여예산제를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이는 시정을 일방적 운영이 아닌 ‘민관 협치’기조 속에 주민 참여를 활성화시키겠다는 박남춘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입니다.

인천시는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운영 시기도 1회 한시 운영에서 상시 운영으로 변경할 예정입니다.

김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는 민선6기 10억 원대였던 주민참여예산을 내년 이후 500억원 규모로 대폭 확대할 계획입니다.

기존에는 다음해 예산 편성 시기에 맞춰 매년 4월에서 5월경 주민 의견을 받아 주민참여예산제를 1회 한시적으로 운영했습니다.

이 때문에 주민참여예산제에 대한 시민 참여가 미흡하다고 보고, 앞으로는 연중 인천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예산에 반영될 사업을 제안 받을 방침입니다.

시민들의 제안은 검토를 거쳐 본예산은 물론이고 추경에도 반영시킬 예정입니다.

인천시는 주민참여예산제를 예산 편성 참여 기능에서 부정 수급과 예산 낭비 모니터링 기능도 추가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조례를 개정할 계획입니다.

부정수급과 예산 낭비 모니터링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들과 일반 시민 모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인천시는 예산 편성 과정이 복잡해 주민참여예산제 참여가 활성화되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내년부터 구나 동 단위로 예산 관련 교육을 상시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도 세워놨습니다.

조성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의원(예산결산특별위원회)은 오늘(10일) “주민참여예산을 기획하는 풀뿌리 조직과 연계하는 시스템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동구, 현대제철봉사단과 금창동 쇠뿔마을 노후 도시가스 배관도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주민이 만드는 더불어 마을 사업의 일환으로 금창동 쇠뿔마을 희망 사업지 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