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주권자에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경인방송 DB>

이재명 “주권자에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직원 명찰 패용과 관련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1일)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김남준 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기로 했습니다.

앞서 도는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어 보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학교 용지가 예식장으로 둔갑…경기도 조세법 위반 696건 적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취득세를 감면받기 위해 꼼수를 부린 법인과 개인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상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