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남부경찰,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법 위반 등 수사 본격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로고 <사진=경인방송 D.B>

경기남부경찰,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법 위반 등 수사 본격화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찰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선거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고발 건에 대해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을 하는 한편 백군기 용인시장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오늘(11일) 오전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인 고 이재선 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시켰다는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서입니다.

앞서 지난달 10일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는 이 지사를 성남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 지사가 방송토론에서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키려하고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것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와 직권남용 혐의에 해당한다는 겁니다.

바른미래당은 또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 원 이상을 지불하게 했다며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도 고발했습니다.

그동안 기초조사만 벌이던 분당서는 강제수사를 시작하면서 여배우 스캔들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어제 용인동부경찰서는 백군기 용인시장의 집무실을 방문해 휴대전화를 압수했습니다.

백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난해 10월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지지자 등을 모아 유사 선거사무실을 만들고 불특정 선거구민을 상대로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 증거 분석과 동시에 백 시장에 대해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있는지 수사 중입니다.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에 대한 수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은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1시간 넘게 조사를 벌인 경찰은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선거법 위반 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파주시, 캠프 하우즈 도시개발사업 시행자 지정 취소…사업자 ‘재공모’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