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공동행동, “이재명 지사의 버스노선입찰제···근로 노동조건 악화 우려”
12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기공동행동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공동행동, “이재명 지사의 버스노선입찰제···근로 노동조건 악화 우려”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시민·노동단체와 지역 정치권이 모인 ‘경기공동행동’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시한 버스노선입찰제 시행과 관련, “버스노동자의 노동조건 후퇴가 우려돼 이를 개선시킬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오늘(12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지사의 버스정책은 남경필 전 지사의 정책보다 진일보된 것으로 일단 환영한다”면서도 “버스노선제의 경우 노동자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노선입찰제를 시행한 영국의 경우 노동자들의 임금이 삭감되고 고용 불안을 야기시켰다”며 “만약 경기도에서 시행할 경우 이를 방지할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공동행동’은 대중교통인 버스의 공공성이 완전히 확보할 수 있는 완전공영제 추진을 목표로 경기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노동당 경기도당, 녹색당 경기도당, 민중당 경기도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경기도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기도본부,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기도본부 등이 모인 단체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집행정지 기각…경기교육청 감사 재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유치원들이 제기한 소송이 기각되면서 그동안 중단됐던 경기도교육청의 감사도 다시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기도교육청과 수원지법 등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