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부적격 가정간편식 제작.판매업체 99곳 적발
가정 간편식 제조업체 단속 모습. <사진=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부적격 가정간편식 제작.판매업체 99곳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당일 조리한 것처럼 제조일자를 속이거나, 곰팡이가 핀 오래된 식자재를 조리용으로 보관해 온 불법 제조.판매업체들이 경기도 단속에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달 14일부터 20일까지 가정간편식 제조.판매업체 330곳을 집중 단속하고, 불법 제조.판매업체 99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 내용은 ▲미신고 영업 13곳 ▲제조일자 허위표시 6곳 ▲기준규격 위반 5곳 ▲유통기한 경과 원료사용과 보관 15곳 ▲표시기준 위반 36곳 ▲원산지 허위표시 2곳 ▲영업자준수사항 위반 등 기타 22곳 등입니다.

이들 적발 업소 가운데는 반찬 전문 프랜차이즈 5개 브랜드 가맹점 19곳과 본사 2곳이 포함됐다고 도 특사경은 설명했습니다.

주요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성남시 소재 반찬 전문 프랜차이즈 A가맹점에서는 본사에서 공급받은 소고기 고추장볶음의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당일 조리한 것처럼 제조일자를 허위 표시해 판매하다 덜미를 잡혔습니다.

하남시 소재 B도시락생산업체는 원료를 보관하는 냉장실에 오래된 식자재를 방치해 곰팡이가 피어 있었습니다.

도 특사경은 이들 위반업체 가운데 반찬 전문 프랜차이즈 가맹점 21곳을 포함해 모두 94곳을 형사입건하고 나머지 5곳은 관할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습니다.

또, 적발 업체가 보관 중이던 유통기한 경과 제품 등 8개 품목 983kg을 현장에서 압류 조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집행정지 기각…경기교육청 감사 재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유치원들이 제기한 소송이 기각되면서 그동안 중단됐던 경기도교육청의 감사도 다시 진행될 전망입니다. 경기도교육청과 수원지법 등에 …